날 풀리니 미세먼지…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중단

입력 : ㅣ 수정 : 2018-02-09 16: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후 5시 30분부터 운영 중단 예고
한동안 기승을 부리던 한파가 물러나자마자 ‘불청객’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고 있다.

서울시는 대기 질 악화로 인해 9일 오후 5시 30분부터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대기 질 악화로 스케이트장 운행이 중단되는 것은 지난달 20일 이후 20일 만이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대기 질 측정 결과 ‘통합대기환경지수’는 오후 2시부터 2시간 연속으로 151 이상을 기록했다. 서울시는 이에 따라 이용객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운영중단을 결정했다.

통합대기환경지수란 대기오염도 측정치를 국민이 쉽게 알 수 있도록 아황산가스·미세먼지·이산화질소·일산화탄소·오존·초미세먼지 등 6개 항목을 종합해 내는 수치다.

서울시는 스케이트장 이용객이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측정한 통합대기환경지수를 전광판에 실시간으로 내보내고 있다.

서울시는 대기 질 측정 수치가 151 미만으로 회복되면 스케이트장 운영을 재개할 예정이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1시간 30분 간격으로 운영된다. 대기 질 악화로 운영을 멈추면, 이용 중단 시각 2시간 전에 홈페이지(www.seoulskate.or.kr)에 공지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