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17일간의 열정속으로” 문재인 대통령,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선언

입력 : 2018-02-09 22:03 ㅣ 수정 : 2018-02-10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평창동계올림픽의 개회를 선언했다. 이로써 17일간의 우리 태극전사들과 세계 각국에서 모인 선수들의 열정의 불꽃이 타올랐다.
문재인 대통령 ‘평창올림픽 개막을 선언합니다’ 9일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개막을 선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오른쪽으로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내외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뒤쪽에는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모습도 보인다. 3만5000여명의 관람객과 전 세계 시청자 25억여명의 시선을 사로잡을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은 ‘행동하는 평화(Peace in motion)’를 주제로 2시간 동안 진행됐다. 2018.2.9/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 ‘평창올림픽 개막을 선언합니다’
9일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개막을 선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오른쪽으로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내외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뒤쪽에는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모습도 보인다. 3만5000여명의 관람객과 전 세계 시청자 25억여명의 시선을 사로잡을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은 ‘행동하는 평화(Peace in motion)’를 주제로 2시간 동안 진행됐다. 2018.2.9/뉴스1

[올림픽] 남북 선수 입장에 손 흔드는 문 대통령 내외와 김영남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9일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해 남북 선수들의 입장을 바라보며 손을 흔들고 있다. 2018.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림픽] 남북 선수 입장에 손 흔드는 문 대통령 내외와 김영남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9일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해 남북 선수들의 입장을 바라보며 손을 흔들고 있다. 2018.2.9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 40분쯤 강원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개회식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3만 5000여명이 관중석에서는 박수와 환호가 터져나왔다.
문재인 대통령 개회식 선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개막을 선언한 후 손흔들고 있다. 2018.2.9/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 개회식 선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개막을 선언한 후 손흔들고 있다. 2018.2.9/뉴스1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최종 합격자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