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영유아 다른나라보다 늦게자고 늦게 일어난다

입력 : 2018-02-09 21:05 ㅣ 수정 : 2018-02-09 2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 영유아들이 다른나라에 비해 더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9일 육아정책연구소의 ‘영유아 사교육 실태와 개선방안(Ⅲ)-국제비교를 중심으로’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와 일본, 대만, 미국, 핀란드 5개국을 비교한 결과 우리나라 2~5세 영유아들의 평균 기상시각과 취침시간이 가장 늦었다.

우리나라 영유아 평균 기상시각은 7시 45분으로 일본(7시 2분), 미국(7시 5분), 핀란드(7시 7분), 대만(7시 22분)에 이어 가장 늦는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취침 시간도 우리나라 영유아의 경우 9시 52분으로 10시가 다 돼서야 잠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유아 취침시간이 가장 빠른 핀란드의 경우 8시 41분으로 우리나라 영유아보다 한 시간 이상 빨리 잠들었다. 일본(8시 56분)과 미국(8시 56분)도 모두 9시 이전에 잠들었다. 대만 영유아 평균 취침시간은 9시 40분이었다.

우리나라의 경우 오후 10시∼10시 30분 사이 취침 비율이 31.5%로 가장 높았지만 10시 30분 이후에 잠드는 영유아 비율도 27%나 됐다. 일본과 핀란드, 미국은 10시 이후에 잠자리에 드는 영유아 비율이 각각 1.6%, 5.2%, 9.0%에 불과했다.

아동의 TV나 인터넷 사용시간은 일본이 8시간 36분으로 가장 길었으나 한국도 6시간 6분으로 적지 않았다. . 미국은 4시간 48분, 핀란드는 4시간 12분이었으며, 대만은 6분에 불과했다. 학습시간은 미국이 주당 1시간 30분으로 가장 많았고, 우리나라도 1시간 18분으로 긴 편에 속했다.

보고서는 “우리나라 영유아는 학습시간과 TV나 인터넷에 노출되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길어 건강한 성장에 저해된다”면서 “영유아들이 발달 수준에 맞지 않게 현재 행복을 희생하고 논 권리를 침해당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