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펜스 부통령, 북 김영남과 악수도 없이 퇴장

입력 : 2018-02-09 19:59 ㅣ 수정 : 2018-02-09 2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창올림픽 사전 리셉션 지각에 중간 퇴장 ..
‘의도적 회피’에 청와대 “사전에 고지” 진화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한정 중국 상무위원 등 한반도 문제 관련 당사국인 북미일중 정상급 인사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하는 평창동계올림픽 사전 리셉션에 참석했다.
9일 오후 문재인대통령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이 평창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리셉션에서 건배를 하고 있다. .2018.2.9. /청와대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9일 오후 문재인대통령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이 평창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리셉션에서 건배를 하고 있다. .2018.2.9. /청와대사진기자단

그러나 펜스 부통령과 아베 총리는 리셉션장에 늦게 도착한 데다 펜스 부통령의 경우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대면하거나 악수를 나누지 않고 중간에 퇴장해 북한과의 접촉을 의도적으로 피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5시 30분쯤부터 평창 블리스힐스테크에서 영접행사를 갖고 각국 정상들과 일일이 인사를 한 뒤 기념촬영을 했다.

그러나 펜스 부통령과 아베 총리는 행사장에 늦게 도착, 이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오후 6시 11분쯤 본행사가 시작된 이후에도 리셉션장에 입장하지 않았다.

이에 문 대통령이 모두발언을 마치고 행사 도중 잠깐 나가서 펜스 부통령과 아베 총리와 공동 기념촬영(포토세션)을 한 뒤 함께 입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9일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2018.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9일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2018.2.9. 연합뉴스

그러나 펜스 부통령은 좌석에 착석하지 않은 채 헤드테이블에 앉은 일부 정상급 인사들과 악수를 나눈 뒤 중간에 퇴장했다. 북한 대표단장인 김영남 상임위원장과의 악수 등 인사를 나누는 장면은 없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문에서 “펜스 부통령은 미국선수단과 오후 6시30분쯤 저녁 약속이 되어 있었고 우리 측에 사전 고지를 한 상태여서 테이블 좌석도 준비하지 않았다”며 “포토세션에 참석한뒤 바로 빠질 예정이었으나 문 대통령께서 ‘친구들은 보고 가시라’고 해서 리셉션장에 잠시 들른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