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간격으로 황병서·김여정을 번갈아 따라온 북 경호원

입력 : ㅣ 수정 : 2018-02-09 2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일 인천공항을 통해 방한한 북한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위원장의 곁에는 눈매가 날카로운 두 명의 경호원이 밀착 경호했다. 그 가운데 한명은 2014년 10월 북한 3인방이 인천을 방문했을 당시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을 밀착 경호한 인물로 추정된다.
9일 김여정을 밀착 경호하는 북한 경호원(원안에 있는 인물) 연합뉴스

▲ 9일 김여정을 밀착 경호하는 북한 경호원(원안에 있는 인물)
연합뉴스

서울신문이 이날 방한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담은 여러 사진들을 확인한 결과 그가 동일 인물임을 알 수 있었다. 과거 황병서와 김양건·최룡해 당 비서 등 3인방 가운데 좌장은 황병서였다. 그에 비춰 이번 대표단의 중요 인사가 누구인지는 경호 인력을 보면 유추가 가능하다. 2014년에는 황병서, 현재는 김여정인 것으로 관측된다. 2014년 북한 고위급 경호를 맡은 부서는 북한 호위사령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북한 3인방을 밀착 경호하는 북한 경호원(원안에 있는 인물) 모습. 연합뉴스

▲ 2014년 북한 3인방을 밀착 경호하는 북한 경호원(원안에 있는 인물) 모습.
연합뉴스

김정은 경호를 맡고 있는 호위사령부는 최고지도자(김정은)를 담당하는 1호 부대와 리설주 등 직계가족과 김정철, 김여정 등 평양 로열패밀리의 신변을 담당하는 2호 부대, 김정은의 현지 지도 장소를 사전 답사 하는 등 특별임무를 부여 받고 움직이는 3호 부대, 그리고 내부 감찰을 맡고 있는 호위보위부 등으로 나뉜다.
2014년 황병서를 호위하는 북한 경호원 모습. 연합뉴스

▲ 2014년 황병서를 호위하는 북한 경호원 모습.
연합뉴스

호위사령부에 선발되는 인력들 대부분 북한에서 최고의 신체 능력과 호신술, 사격술, 충성심 등으로 엄선된 자들이다. 선발 과정은 충성심을 기본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호위사령부 출신 자녀들만 다니는 평양 미산고등중학교 졸업생 위주로 뽑는다. 또한 각지에서 신체 능력과 집안 배경 등 신분이 철저히 검증된 청소년들에 한해 고등학교 졸업 전 부터 특별관리를 하는 등 그 선발 과정이 매우 정밀하다. 이유는 경호원의 최고 덕목은 충성심이어서, 절대 배신할 수 없는 환경을 가진 자들에게만 접근이 허락된다고 한다. 그렇게 선발된 자들을 호위사령부 소속 신병훈련소에서 살인적인 훈련 과정을 거쳐 근접 경호, 지역 경호, 경계 경호 등으로 나눠 배치된다.

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 경호 인력들은 작은 키를 컴플렉스로 여겨 굽 높은 구두를 신고다니던 김정일의 심기를 고려, 180㎝ 이내가 많았다. 하지만 2000년 김대중 대통령과의 남북 정상회담, 2001년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북러 정상회담 당시 키 크고 덩치 큰 상대 경호원들을 본 뒤 키 작은 경호원들은 외곽 경호로 밀려나고 장신 경호원들로 그 자리를 대체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한과 러시아의 경호원들 보다 북한 경호원들이 상대적으로 체격이 작은 것에 자존심이 상한 김정일이 내린 조치라는 게 우리 정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