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지점프 하고 가시죠” 제안하자 현송월 단장의 대답

입력 : ㅣ 수정 : 2018-02-09 14: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예술단 공연에서 만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과 남측 인사들이 농담을 주고받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8일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 공연 관객석에 나란히 앉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8일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 공연 관객석에 나란히 앉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8일 북한 예술단 공연에 앞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최문순 강원도지사, 최명희 강릉시장 등 주요 인사들은 현송월 단장과 함께 10여분간 티타임을 가졌다.

현송월 단장과 인사를 나눈 추미애 대표는 최문순 지사를 가리키며 “이 분은 번지점프도 하신 분”이라고 소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문순 지사는 지난 2011년 강원도지사 보궐선거와 2014년 지방선거 때 투표 참여와 지지를 호소하며 번지점프를 한 적 있다.

현송월 단장이 번지점프를 낯설어하자 옆에 있던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2014년 당시 최문순 지사가 번지점프를 한 기사를 검색해 사진을 보여준 것으로 전해졌다.

최문순 지사는 현송월 단장에게 “제가 150m 높이에서 뛰어내렸습니다. 이번에 번지점프도 하고 가시죠”라고 농담 섞인 제안을 했다.

이에 현송월 단장은 “저는 다음에 하겠습니다. 최문순 지사께서 이번에 한번 보여주시면 안 됩니까?”라고 최문순 지사의 농담을 받아쳤다.

최문순 지사가 북한의 한 가수를 언급하며 “팬이다. 굉장히 좋은 기억으로 있다”고 말하자 현송월 단장이 “나도 여기 있는데 왜 그 사람 안부를 묻느냐. 살짝 삐치려고 한다”는 농담도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송월 단장은 해당 가수의 근무지를 알려주며 “그 분 보러 평양에 한번 오시라”고 했다고 한다.

이날 공연을 마친 현송월 단장과 북한 예술단은 9일 서울로 이동, 11일 국립극장에서 한번 더 공연을 펼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