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보험계열사도 ‘50대 사장 ’… 세대교체 바람

입력 : ㅣ 수정 : 2018-02-10 1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도 ‘50대 사장’으로 세대교체 바람이 불고 있다.
현성철 삼성화재 부사장

▲ 현성철 삼성화재 부사장

삼성생명은 현 대표이사인 김창수(63) 사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8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현성철(58) 삼성화재 부사장을 사장 후보자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현 후보자는 대구고와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제일합섬에 입사했다. 이후 삼성SDI 구매전략팀장과 마케팅실장, 삼성카드 경영지원실장, 삼성화재 전략영업본부장 등을 거쳤다.

현 후보자는 드물게 삼성 계열사 대표를 거치지 않고 삼성생명 사장으로 바로 오르게 됐다. 삼성생명은 삼성전자, 삼성물산 등과 더불어 삼성그룹을 대표하는 회사여서 삼성화재 등 계열사 사장을 지낸 중량급 인사가 사장으로 선임됐다. 삼성생명의 이번 사장 인사는 그만큼 세대교체에 대한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생명은 “현 후보자는 다양한 분야를 두루 경험하고 경영 역량을 검증받은 인물”이라면서 “질적 성장을 통한 회사가치 극대화의 지속 추진을 통해 올해 창립 61주년을 맞는 삼성생명의 재도약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생명은 아울러 부사장 이하 임원 인사도 조만간 마무리할 예정이다.
최영무 삼성화재 부사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영무 삼성화재 부사장

삼성화재도 이날 임추위를 열어 자사 최영무(55) 부사장을 신임 사장 후보로 추천했다. 최 후보자는 삼성화재 인사팀장과 전략영업본부장, 자동차보험본부장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충암고와 고려대 식물보호학과(현 생명공학부)를 졸업했다.


삼성화재는 “최 후보자는 삼성화재 공채로 입사해 영업 지점장을 시작으로 30여년 간 우수한 성과를 실현했고, 회사 내에서 폭넓은 업무 경험을 쌓고 핵심보직을 맡아왔다”고 밝혔다.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다음 달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정식으로 사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앞서 삼성전자와 삼성물산에서도 60대 사장이 물러나고 50대가 대표 자리를 물려받는 세대교체 인사가 단행됐다.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2018-02-09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