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 가전’ 대세

입력 : 2018-02-08 23:06 ㅣ 수정 : 2018-02-09 00: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세먼지·황사 등 환경 이슈…올 50% 성장 전망
가전업체들이 ‘청정 가전’ 비중을 속속 늘리고 있다. 미세먼지와 황사, 미세 플라스틱 수돗물 등 환경 문제가 일상화되면서 청정 기능을 갖춘 가전제품 수요가 급격히 늘고 있어서다. 공기청정기, 정수기 등 관련 시장은 지난해 대비 올해 최대 5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8일 모듈형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를 체험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삼성전자 모델들이 8일 모듈형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를 체험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큐브’ 2개의 제품 결합ㆍ분리 사용

삼성전자는 8일 2개의 제품을 결합, 분리해 사용할 수 있는 신개념 공기청정기 ‘큐브’를 공개했다. 소비자 사용실태를 자체 조사한 결과, 65%가 하루 한 번 이상 장소를 옮겨가며 공기청정기를 사용한다는 트렌드를 반영했다. 지난해 11월 ‘2018년형 블루스카이’를 내놓은지 3개월 만에 신제품을 또 내놓은 것이다.

김현중 삼성전자 한국영업 담당 부장은 “지난해 국내 공기청정기 시장은 약 100만대 규모”라면서 “미세먼지 문제가 부각되면서 (겨울철) 판매량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3배 늘었다”고 말했다. 하이브리드 집진필터로 0.3㎛ 크기 초미세먼지를 99.99% 제거하고, 찬 바람 없이 공기를 정화해주는 무풍 청정기능을 갖췄다. 필터 성능은 기존보다 약 2배 향상됐다. 대기오염이 심각한 중국, 동남아시아 등 아시아 지역을 주로 공략하는 한편, 올해 국내 점유율을 50~6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다.
8일 문을 연 LG전자 물과학연구소 연구원들이 수질을 연구하는 모습. LG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8일 문을 연 LG전자 물과학연구소 연구원들이 수질을 연구하는 모습.
LG전자 제공

● 핵심 기술 ‘퓨리케어 정수기 ’에 적용

LG전자는 이날 경남 창원 연구개발(R&D) 센터에 정수기 사업을 지원하는 물과학 연구소를 열었다. 연구소는 국가표준기준법 등에 따라 시험 능력을 평가받고 국가공인 수질검사기관으로 인정받았다. 개발된 핵심 기술들은 ‘LG 퓨리케어 정수기’에 도입될 예정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상주 연구원들과 연세대, 광주과학기술원(GIST) 교수진으로 구성된 자문단이 차세대 필터와 위생솔루션 개발, 정밀 수질분석 등 공동연구를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2009년 국내 정수기 시장에 진출한 LG전자는 풀 스테인리스 정수기, 전기분해 살균 서비스, 직수형 정수기 등을 통해 후발주자에서 발돋움했다. 국내 정수기 시장 규모는 연간 180만~200만대다. 저수조 없는 직수형 비중이 지난해 대비 30%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저수조 오염 등 정수기 위생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진 때문이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2-09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