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슈퍼 ‘프리미엄 푸드마켓’ 승부수

입력 : 2018-02-08 23:06 ㅣ 수정 : 2018-02-09 00: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업형슈퍼마켓(SSM) 규제로 수년 째 정체기를 겪고 있는 롯데슈퍼가 프리미엄, 맞춤형 등 차별화된 점포로 승부수를 던진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롯데슈퍼는 소득 상위 30%를 위한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을 확대하고 기존 점포를 새로 단장해 상권 맞춤형 ‘뉴콘셉트’ 점포로 전환한다고 8일 밝혔다.


롯데 프리미엄 푸드 마켓은 약 8000가지의 취급 상품 중 5%가량을 단독 판매하는 최상위 프리미엄 상품으로, 40%는 고급 식품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는 프리미엄급 상품으로 구성했다. 2016년 6월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1호점을 문연 데 이어 송파구 문정동, 마포구 공덕동에 각각 2, 3호점을 선보였다. 오는 9일 4호점인 서초점을 개장한다. 기존 롯데슈퍼를 리뉴얼한 도곡점과 공덕점의 매출이 리뉴얼 이전보다 각각 21.7%, 43.1% 증가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는 게 롯데슈퍼 측의 설명이다.

지역 상권의 연령대와 소득수준 등을 고려해 상품 구색과 매장을 탈바꿈하는 ‘뉴콘셉트’ 매장도 올해 새롭게 선보였다. 특히 과일과 채소 상품군을 기존 점포 대비 두배 이상 확대하고, 회, 초밥, 스테이크 등 현장 조리식품을 강화했다. 조리식품 전문섹션인 ‘Eat ’N Cook’도 새롭게 도입했다. 뉴 콘셉트 매장도 지난달 문연 ‘G은평점’을 시작으로 올해 안에 50개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2-09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