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전문 상업은행 생긴다

입력 : ㅣ 수정 : 2018-02-09 0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보그래츠 ‘갤럭시 캐피탈’ 2720억원 모아 목표 25% 초과
가상화폐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상업은행이 생긴다.


가상화폐계의 거물인 마이클 노보그래츠가 2억 5000만 달러(약 2720억원)를 들여 가상화폐 전문 상업은행을 만든다고 블룸버그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노보그래츠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펀드인 ‘갤럭시디지털에셋펀드’와 캐나다의 제약회사인 ‘브래드머’와 협력해 ‘갤럭시캐피탈’을 설립하기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갤럭시캐피탈을 가상화폐계의 골드만삭스로 만들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가상화폐 전문 상업은행은 말 그대로 자산도 가상화폐로 구성되고 ‘코인 공개’(ICO·사업자가 블록체인 기반의 가상화폐 코인을 발행하고 이를 투자자들에게 판매해 자금을 조달하는 방식) 등 가상화폐 관련 업무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상업은행이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갤럭시캐피탈은 가상화폐 자산관리와 거래, 시장조사 등 가상화폐 관련 종합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노보그래츠는 앞서 지난달 9일 가상화폐 전문은행 갤럭시캐피탈을 설립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2억 달러 모금을 목표로 내세웠다. 실제로는 2억 5000만 달러가 조성돼 목표를 25% 초과 달성했다. 모금은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돼 투자자 명단이 공개되지는 않았다. 다만 투자자 중에는 아이폰을 생산하는 애플의 최대 협력업체인 대만 폭스콘의 궈타이밍(郭臺銘) 회장이 포함돼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헤지펀드 매니저 출신인 노보그래츠는 가상화폐 초창기부터 집중적으로 비트코인에 투자해 왔다. 비트코인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억만장자 반열에 오른 가상화폐계의 대표주자다.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처음으로 선정한 가상화폐 부자 순위 10위(자산 7억~10억 달러)에 오르기도 했다. 노보그래츠는 특히 ‘비트코인 가격의 족집게 전망’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지난해 12월 트위터를 통해 “당분간 비트코인이 1만~1만 6000달러 수준에서 움직일 것이며 많이 떨어지면 8000달러 선까지 내려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그러나 “강세장이 끝난 것은 아니고 잠시 쉬어 가는 것일 뿐”이라며 올 연말 비트코인 가격이 4만 달러까지 치솟을 것이라고 예상하는 낙관론자다.

미국 가상화폐 가격·정보 제공업체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8일 6시 30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코인당 7911.1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8-02-0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