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익 성적, 다음 시험 접수 전 발표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2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갑질 비판에 개선책 마련
올 상반기 안에 토익시험 성적 발표 시점이 다음 시험 접수 마감 이전으로 당겨진다. 또 접수 기간도 연장된다. “토익 주관사가 수험생의 절실함을 이용해 ‘갑질’한다”는 민원이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까지 올라오자 급히 내린 결정이다.


한국토익위원회는 이런 내용을 담은 제도개선책을 8일 발표했다. 토익위원회는 답안지 철야 배송 등으로 성적처리 기간을 단축해 다음 차례 시험 응시접수가 끝나기 전 성적을 발표하기로 했다.

현재 토익성적은 시험을 치르고 16일 뒤 발표된다. 그러다 보니 다음 회차 시험 응시접수가 성적발표보다 먼저 끝나는 일이 생긴다. 토익 성적이 급한 취업준비생은 자신이 원하는 성적을 확인할 수 없어 어쩔 수 없이 다음 시험을 신청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토익위원회 관계자는 “한국의 특수한 상황을 토익출제기관인 ETS에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 우리나라 수험생 성적을 최우선 처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토익시험 정기접수 기간도 연장된다. 현재 정기접수는 시험일로부터 약 두 달 전 시작해 한 달 전 끝난다. 정기접수가 끝나면 바로 특별추가 접수를 약 25일간 받는데 이때 접수하면 응시료를 10% 추가(4만 4500원→4만 8900원)로 더 받는다. 이 때문에 수험생들로부터 “지나친 잇속 챙기기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따라 특별추가 접수 기간을 10∼11일로 줄이고 정기접수 기간을 14일 늘리기로 했다.

위원회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에게 연 2회 무료응시 기회도 제공하기로 했다. 우리나라에서는 토익 시험이 한해 24번 진행되는데 전체 응시국가 중 가장 많은 수준이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2-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