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하나銀 압수수색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23: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채용비리 의혹… 회장실은 제외
검찰이 KEB하나은행, 부산은행, 광주은행을 압수수색하며 금융권 채용비리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 이로써 금융감독원이 채용비리 의혹으로 검찰에 수사의뢰한 5곳 중 4곳이 압수수색을 받았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정영학)는 8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을지로 본사에 수사관 16명을 보내 행장실과 인사부, 하나은행 서버 등을 압수수색했다. 하나금융지주 회장실은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하나은행 서버를 들여다보고 인사 관련 자료들을 확보한 검찰은 인사팀 채용 업무에 경영진의 부당한 개입이 있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하나은행은 은행 사외이사나 계열사 사장과 관련된 이들의 명단인 ‘VIP 리스트’를 작성·관리하며 입사 과정에 특혜를 준 의혹을 받고 있다. 리스트에 포함된 2016년도 공채 지원자 55명은 모두 서류전형을 통과했다. 이들 가운데 필기전형을 통과한 6명은 임원면접에서도 전원 합격했다. 임원면접 점수가 당초 4.2점으로 ‘불합격’이었다가 이후 4.6점으로 높아져 ‘합격’으로 발표된 하나카드 전임 사장의 지인 자녀도 있다.

부산지검 특수부(부장 김도균)는 이날 부산은행 본점에 검사 1명과 디지털 포렌식 수사관 등 19명을 보내 인사채용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부산은행은 2015년 여성 합격 인원을 임의로 늘려 전 국회의원의 딸 등 2명을 추가 합격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18-02-0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