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기ㆍ집중력 ‘장ㆍ이 커플’… “관중 응원 덕에 첫승”

입력 : 2018-02-08 18:18 ㅣ 수정 : 2018-02-08 18: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컬링 믹스더블 국가대표 장혜지(21)-이기정(23)은 예선 첫 상대로 만난 핀란드의 오오나 카우스테(30)-토미 란타마키(50)를 패기와 집중력으로 따돌렸다.
한국 선수단에 평창동계올림픽 첫 승전보를 전한 컬링 믹스더블의 장혜지(왼쪽)와 이기정이 8일 강릉컬링센터에서 핀란드와의 1차 예선을 9-4 승리로 장식한 뒤 손을 맞잡고 있다.  강릉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선수단에 평창동계올림픽 첫 승전보를 전한 컬링 믹스더블의 장혜지(왼쪽)와 이기정이 8일 강릉컬링센터에서 핀란드와의 1차 예선을 9-4 승리로 장식한 뒤 손을 맞잡고 있다.
강릉 뉴스1

7일 오전 강원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예선 A세션 경기에서 장혜지는 1엔드 첫 투구에 스톤을 버튼(표적 중앙)에 근접시키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기정 역시 두 번째와 네 번째 투구에 스톤을 하우스(표적)에 안착시켰고, 란타마키가 네 번째 스톤으로 한국의 스톤을 쳐냈지만, 장혜지가 마지막 스톤을 하우스에 넣으면서 3점을 선취했다. 한국은 2엔드와 3엔드에서도 1점씩 추가했다.


우위를 이어 가던 한국은 4, 5, 6엔드에서 주춤했다. 4엔드에선 핀란드가 상대 스톤을 쳐내고 자신의 스톤을 원하는 곳에 세우는 히트앤드롤 플레이를 성공시켜 1점을 만회했다. 5엔드에선 한국이 핀란드의 스톤을 하우스에서 쳐내는 테이크아웃을 시도했으나 실패했고, 핀란드가 2점을 따내며 5-3까지 따라붙었다. 6엔드에서는 장혜지가 마지막 스톤을 버튼에 세우지 못하면서 핀란드에 1점을 더 내줬다.

승부처인 7엔드에서 한국은 파워플레이를 선택했다. 후공 팀이 미리 놓는 2개의 스톤 위치를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좌우 중 한 곳으로 바꾸는 전략이다. 이기정이 세 번째 투구에서 핀란드의 스톤을 하우스 밖으로 밀어내면서 한국은 총 세 개의 스톤을 하우스에 안착시켰다. 이후 란타마키와 카우스테가 잇달아 스톤을 하우스에 세우는 데 실패했고 장혜지가 마지막 투구에서 집중력을 발휘해 스톤을 버튼에 근접시키면서 4점을 쌓았다. 핀란드는 대량 실점 끝에 기권했다.

경기 직후 이기정은 “5엔드에서 2점을 내줬을 때 위험했다”며 “점수 차가 많아 긴장을 잠시 푼 사이에 다시 좁혀져 긴장했지만 오히려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경기해 4점을 따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장반석 감독은 “7엔드 파워플레이 전략이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한국 대표팀의 올림픽 첫 경기였던 이날 강릉 컬링센터에는 3000명 좌석에 2616명이 몰렸다. 한국 관객들은 두 선수가 샷을 한 스톤이 하우스 근처로 갈 때마다 종을 울리거나 환호했다. 반 친구들과 함께 응원 문구를 적은 플래카드를 흔들던 조이든(12)군은 “평생 한 번 있을 올림픽을 직접 보니 더욱 실감나고 신기하다”며 웃었다.

이기정은 “많은 응원 덕에 좋은 결과를 냈다고 본다”며 “샷을 성공할 때마다 세리머니도 잘 받아주셔서 상대가 오히려 위축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장혜지도 “관객들이 컬링의 매너에 대해 많이 알고 오신 것 같다”며 “샷할 때 조용히 해주시고 끝나면 환호해 주셔서 더욱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아내와 함께 들어와 스위스 믹스더블 대표인 딸 제니 페렛(27)에게 힘을 불어넣은 아버지 카를로(55)는 “아들도 국내외 대회에서 입상한 컬링 선수이며, 나도 아마추어 컬링 선수로 뛰고 있다. 컬링 가족에서 태어난 딸이 꼭 컬링으로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면 좋겠다”며 밝게 웃었다. 스위스도 1차전 상대 중국에 7-5로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강릉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8-02-09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