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첫 승전보

입력 : 2018-02-08 23:06 ㅣ 수정 : 2018-02-08 23: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혜지ㆍ이기정, 핀란드 꺾어…오늘 오후 8시 평창 개회식
우리 선수단 첫 주자인 컬링 믹스더블(혼성 2인조)의 장혜지(왼쪽ㆍ21)·이기정(오른쪽ㆍ23)이 역사적인 평창동계올림픽 첫 경기에서 승리를 거뒀다.
컬링 믹스더블(혼성 2인조)의 장혜지(왼쪽)·이기정(오른쪽).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컬링 믹스더블(혼성 2인조)의 장혜지(왼쪽)·이기정(오른쪽).
연합뉴스

이들은 8일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예선 1차전에서 핀란드의 오오나 카우스테(30)·토미 란타마에키(50)를 9-4로 누르고 상큼하게 출발했다. 7엔드까지 크게 앞서자 핀란드팀이 마지막 8엔드 경기를 포기했다. 장혜지는 “대한민국에 첫 승을 안겨 기쁘다. 이 기운을 받아 다른 선수들도 열심히 하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만 오후 중국 왕루이(23)-바더신(28)과의 2차전에선 연장 접전 끝에 아깝게 7-8로 패해 예선 1승1패를 기록했다.


개회식보다 하루 빨리 닻을 올린 올림픽 ‘메달 레이스’는 이날 컬링과 스키점프를 시작으로 18일에 걸친 열전을 시작했다. 첫 메달은 10일 오후 4시 15분 시작하는 크로스컨트리스키 여자 15㎞ 스키애슬론(추적)에서 탄생한다. 종합 우승을 놓고 독일과 노르웨이, 미국이 치열한 3파전을 벌일 전망이다. 장혜지·이기정이 첫 단추를 순조롭게 꿴 만큼 우리나라도 금메달 8개, 은메달 4개, 동메달 8개로 역대 최고 성적인 종합 4위에 오를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최민정은 오는 13일 쇼트트랙 500m를 시작으로 올림픽 전관왕인 4관왕을 노린다. AFP통신은 평창에서 주목할 선수 10명에 최민정을 꼽으며 “쇼트트랙 500m, 1000m, 1500m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다. 3000m 계주 우승까지 돕는다면 ‘안방 올림픽 4관왕’이 불가능하진 않다”고 밝혔다. 이상화도 18일 보니 블레어(미국·1988년, 1992년, 1994년 금메달)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3연패 달성을 겨냥한다.

한편 9일 개회식을 갖는 평창군 올림픽스타디움 주변엔 교통 통제가 이뤄진다. 대관령 환승주차장에 주차한 뒤 무료 셔틀버스로 이동해야 한다. 본행사는 오후 8시, 식전 행사는 오후 7시 시작한다. 보안 검색을 감안하면 오후 5시 전까지 올림픽스타디움에 도착하는 게 좋다.

평창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8-02-09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메달 순위

순위 국가 합계
1 노르웨이 13 12 10 35
2 독일 13 7 5 25
3 캐나다 9 7 8 24
4 미국 8 7 6 21
9 대한민국 4 4 3 11

(※ 2월 22일 21:58 입력 기준)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