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논란’ 이현주 감독, 은퇴 선언…“죄송하다”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15: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계 여성 동료에게 성범죄를 저질러 유죄판결을 받은 이현주(37) 감독이 영화계 은퇴를 선언했다.
이현주 감독 [연합뉴스 자료 사진]

▲ 이현주 감독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 감독은 8일 입장문을 내고 “그 날의 일을 전하는 데 급급한 나머지 피해자와 피해자의 남자친구가 느꼈을 고통을 간과했다”면서 “이유를 막론하고 저희 행동들은 너무도 커다란 상처를 줬음을 인정하고 반성한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이어 “‘연애담’을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신 영화인들과 관객분들, 이 영화와 함께한 모든 분에게 큰 충격과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 감독은 “제게 영화는 삶의 전부였고, 지금까지 그것을 위해 살아왔다”면서 “하지만 이 일에 대한 책임을 지고, 더는 영화 일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2015년 영화아카데미 동기인 여성 A씨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준유사강간)로 기소돼 지난해 12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성폭력 교육 40시간 이수 명령을 확정받았다.

이 감독의 성범죄 사실은 피해여성 A씨가 최근 ‘미투 캠페인에 동참하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SNS에 폭로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이에 한국영화감독조합은 이 감독의 제명을 의결했고, 여성영화인모임도 지난해 이 감독의 감독상(영화 ‘연애담’) 수상을 취소했다.

이에 이 감독은 지난 6일 실명으로 입장문을 내고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커밍아웃한 뒤 “합의로 이뤄진 성관계”라며 억울함을 호소한 바 있다.

이 감독과 A씨가 함께 수학한 영화진흥위원회 산하 한국영화아카데미(KAFA)는 현재 해당 사건 진상조사팀을 꾸려 조사에 착수했다.

영진위 관계자는 “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자들에게 책임을 묻을 방침”이라며 “재발방지 대책과 대응 매뉴얼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