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선수단, 눈물 펑펑…비보이 공연엔 차분한 박수

입력 : ㅣ 수정 : 2018-02-09 1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은 8일 평창 동계올림픽 입촌식을 위해 강원도 강릉 선수촌에 입장했다.



입촌식은 강릉선수촌장인 김기훈 울산과학대 교수의 환영사에 이어 올림픽 오륜기, 인공기가 차례로 게양됐다. 다른 참가국들의 국기는 우리 국군 의장대가 게양했으나 북한의 경우 민간인이 국기를 게양했다. 우리 군인이 ‘주적’인 북한 국기에 대해 예의를 표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김기훈 촌장은 원길우 북한 단장과 선물을 교환했고, 이어 선수촌이 각국 입촌식에 맞춰 준비하는 축하 공연으로 입촌식이 마무리됐다. 같은 시간 평창선수촌에서는 이탈리아, 몰타, 조지아, 대만, 토고의 입촌식이 함께 열렸고 강릉선수촌에서는 북한 입촌식만 진행됐다.

북한 피겨 렴대옥과 일부 선수들은 국기게양식 때 눈물을 흘리며 국가를 따라 부르는 모습이 보였다. 이들의 눈물을 본 응원단 역시 눈시울을 붉혔다.

하회탈을 쓰고 나타난 ‘비보이’들과 사물놀이단은 북한 선수단 앞에서 춤을 추다가 적극적으로 선수들 사이를 파고들어 호응을 유도했다. 북한 선수단은 일부가 음악에 맞춰 박수를 쳤을 뿐 환호를 하거나 함께 춤을 추지는 않았다.

80명의 북한 취주악단은 우리에게도 친숙한 ‘반갑습니다’를 시작으로 아리랑, 풍년가, 바다의 노래, 옹헤야, 쾌지나칭칭나네, 청춘송가를 차례로 연주했다. 악기를 들었다 놨다 하는 등의 가벼운 율동을 곁들였고, 음악에 맞춰 대열을 재구성하기도 했다. 북한 선수들은 정면에 일렬로 늘어서 있다가 박수를 치고 손을 맞잡는 등 호응을 보냈다.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을 중심으로 원형을 만들어 우리측 공연단과 함께 손을 맞잡고 빙글빙글 돌기도 했다. 입촌식을 마친 북한 선수단은 기자와 운영요원, 자원봉사자들의 인사에 ‘반갑습니다’고 답례했다.

평창올림픽은 9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25일까지 17일간 열전에 돌입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