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art24 공격 행보, 업계 지형도 바꾸나

입력 : ㅣ 수정 : 2018-02-06 18: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1월 점포 순증 1위… 업계 “매출 증가 등 3위 넘봐”
편의점업계 후발주자인 이마트24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으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달 점포수 전월대비 95개 늘어

최근 두 달간 점포 순증(개점 점포 수에서 폐점 점포 수를 뺀 값) 규모에서 업계 1위를 기록하는 등 빠르게 몸집을 키우고 있다. CU, GS25, 세븐일레븐 ‘빅3’가 주도해온 업계 지형도에 지각변동이 오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6일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이마트 24의 점포 수는 전월 대비 95개가 늘었다. 같은 기간 CU는 71개, GS25는 84개, 세븐일레븐은 25개를 각각 기록했다. 지난해 12월에도 이마트24의 전월 대비 순증 규모는 86개로 CU 44개, GS25 25개, 세븐일레븐 14개에 비해 앞섰다.

●최저임금 인상 타격 적어 강점

업계 하위권이었던 이마트24는 지난해 7월 기존 ‘위드미’에서 사명을 바꾸고 브랜드 개편 작업을 거치면서 본격적으로 ‘맹추격’에 돌입했다. 경쟁업체와 달리 심야영업 의무조항이 없어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타격이 비교적 작다는 강점을 앞세웠다. 이마트의 브랜드 인지도와 다양한 자체브랜드(PB) 상품으로 인한 시너지 효과도 작용했다.

이를 바탕으로 공격 출점에 나선 이마트24는 지난해 8월 83개, 9월 82개, 10월 64개, 11월 90개 전월 대비 순증하는 등 매달 꾸준히 점포 수가 늘었다. 2015년 1058개였던 전국 점포 수가 지난해 2653개까지 늘면서 미니스톱을 추월하고 업계 4위에 이름을 올렸다.

●가맹점 확대 위해 500억원 출자

올해도 이마트24는 이 같은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는 지난달 31일 이마트24에 대해 가맹점 출점 확대에 따른 투자재원 확보를 위해 500억원 규모의 출자를 결정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을 예고한 상태다.

이에 따라 CU와 GS25의 양강체제에 세븐일레븐이 뒤따르던 ‘빅3’ 구도가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한 편의점업계 관계자는 “브랜드 개편 이후 신규 점포뿐 아니라 기존 점포들의 매출도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는 만큼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이마트24가 업계 3위 자리까지도 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빅3’ 구도 흔들… 시장 포화 지적도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미 포화상태에 이른 편의점시장에서 지나친 출점 경쟁에는 한계가 있으리라는 지적도 나온다.

또 다른 관계자는 “지난해 CU와 GS25도 매달 꾸준히 100여개씩 순증하는 등 점포 수가 증가 추세였는데, 겨울은 일반적으로 신규 점포 출점 비수기인 상황에서 이마트24가 후발주자다보니 일시적으로 점포 확장 규모가 앞선 것 뿐”이라면서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편의점 업계 전망이 어두운 만큼 지속적으로 몸집을 키우기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2-07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