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팔 이식 1년… “손에 땀이 나요”

입력 : ㅣ 수정 : 2018-02-03 0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진욱씨 경과 보고… 남성 악력 50% 회복
국내에서 처음으로 팔 이식수술을 받은 손진욱(37)씨가 1주년 경과 보고회를 가졌다. 2일 대구 W병원에서 열린 경과 보고회에서 손씨는 “다치기 전에 손에 땀이 좀 났었다”며 “다른 사람 손을 이식받았는데도 한두 달 전부터 땀이 나는 걸 보고 신기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2일 대구 W병원에서 열린 팔 이식수술 1주년 경과 보고회에서 손진욱(왼쪽)씨 왼팔을 수술 집도했던 우상현 병원장이 들어 보이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일 대구 W병원에서 열린 팔 이식수술 1주년 경과 보고회에서 손진욱(왼쪽)씨 왼팔을 수술 집도했던 우상현 병원장이 들어 보이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이식받은 왼쪽 손으로 마이크를 잡은 그는 “수술 전과 비교하면 기능적으로 70% 정도 손을 움직일 수 있게 된 것 같다”며 “아직 세심한 동작은 하기 힘들지만 양치질, 옷 입기, 운전, 머리 감기 등 일상생활을 충분히 해낸다”고 했다. 이어 “더 좋아질 것으로 생각하고 이식받은 손으로 사회에 도움되는 일을 찾겠다”고 말했다.

보고회에는 수술을 집도한 W병원 우상현 원장, 영남대병원 장기이식센터장 도준영 교수와 재활의학과 장성호 교수 등이 함께했다. 우 원장은 “팔 이식 환자에게 1년은 중요하다. 면역 반응이 심하게 일어나고 몸이 안정되는 시기다”며 “거부반응도 있었으나 신경 재생이 활발하다”고 설명했다. 장 교수는 “성인 남자 절반 정도까지 악력을 회복했다”고 했다.

손씨는 지난해 2월 2일 W병원 수부미세재건팀과 영남대병원 의료진이 참여한 가운데 영남대병원에서 10시간에 걸쳐 팔 이식수술을 받았다. 공장에서 왼쪽 팔을 잃어 교통사고 뇌사자 공여로 손부터 손목 아래 팔 5㎝까지 이식받았다.

그는 수술에서 회복해 넉 달 뒤인 6월 대구의료관광진흥원에 채용됐고 7월에는 프로야구에서 이식받은 손으로 시구하는 꿈도 이뤘다. 지금은 재활치료에 집중하기 위해 휴직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18-02-0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