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비엣젯항공, 박항서호 귀국길에 ‘비키니 쇼’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8-01-29 23: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트남 저가항공사 비엣젯이 기내 ‘비키니 쇼’로 물의를 빚고 있다.
비엣젯항공 승무원들. 항공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비엣젯항공 승무원들. 항공사 제공

29일 현지 언론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비엣젯은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 귀국 특별기 안에 비키니 차림의 모델들을 태웠다. 이들 모델은 기내에서 선수들과 코치진 등이 앉은 좌석 사이의 통로를 걸어 다니면서 포즈를 취하고 사진을 찍기도 했다.


이 장면을 담은 사진이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퍼지면서 비엣젯의 지나친 상술이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비엣젯은 문제가 커지자 즉흥적이고 사려 깊지 못한 마케팅 전략이었다고 사과했다.

비엣젯은 2011년 운항을 시작한 베트남의 첫 민간 항공사로, 2012∼2014년 기내에서 비키니 쇼를 벌이거나 속옷 차림의 여성 모델을 내세운 광고를 하며 마케팅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