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다혜 정의당 입당…박영선 “딸은 딸의 삶 있다‘ 문 대통령 말 응원”

입력 : ㅣ 수정 : 2018-01-29 15: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정의당 당원이며, 문 대통령은 딸의 정치적 선택을 존중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다혜씨를 향해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 제19대 대통령 선거 마지막 유세에서 딸 문다혜 씨와 손자로부터 카네이션을 선물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 제19대 대통령 선거 마지막 유세에서 딸 문다혜 씨와 손자로부터 카네이션을 선물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박 의원은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문재인 대통령의 따님 문다혜씨가 화제다. 광화문 유세에서 수줍은 듯 그러나 단단하게 대중 앞에 처음 연단에 오르던 날 저도 잠시 만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치인과 가족, 그리고 아버지와 딸. 전 가슴에 뭔지 모를 잔잔함이 느껴진다. ‘딸은 딸의 삶이 있는 것.’ 저는 이 말을 응원한다”고 했다.

정치권과 청와대 관계자 등에 따르면 다혜씨는 지난해 5월 대통령선거 이후 정의당에 입당했으며, 지난 2일 개최됐던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함께하는 영화 <1987> 단체 관람’ 행사에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딸은 딸의 삶이 있는 것이고, 딸의 정치적 선택에 대해 존중한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다혜씨는 문 대통령의 정치 입문 이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다가 지난해 5월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대선 마지막 유세에 깜짝 등장해 “아버지가 대통령 후보가 돼서 다행”이라며 “뚜벅뚜벅 걸어온 가장 준비된 대통령 후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