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딸 정의당 평당원 활동 존중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29 07: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딸 다혜씨(35)의 정의당 당원활동에 대해 “딸의 정치적 선택을 아버지로서 존중한다”고 말했다고 경향신문이 29일 보도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 제19대 대통령 선거 마지막 유세에서 딸 문다혜 씨와 손자로부터 카네이션을 선물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 제19대 대통령 선거 마지막 유세에서 딸 문다혜 씨와 손자로부터 카네이션을 선물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경향신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딸 다혜씨는 지난 2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영화관에서 개최됐던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함께하는 영화 1987 단체 관람’ 행사에 참석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다혜씨가 정의당의 평당원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것은 사실”이라며 “딸은 딸의 삶이 있는 것이고, 딸의 정치적 선택에 대해 아버지는 존중한다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다혜씨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로서 마지막 광화문 유세를 하던 날 영상편지를 통해 아버지에 대한 마음을 전한 바 있다.

당시 다혜씨는 “아버지께서 정치를 하신다고 해서 좋아하지 않았다. 참여정부 시절 치아 10개 빠질 정도로 고생하셨다. 국민들께 싫은 소리를 들어서 너무 속상했다”면서 “단지 아버지로만 생각한 제 모습이 부끄럽고 죄송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께서 대통령 후보가 돼 다행이라 생각한다. 평생 인권변호사, 노동변호사로 사셨던 아버지께서는 늘 자신에게 엄격하라고 강조하셨다. 무거운 책임을 다하시는 모습, 그런 아빠를 저는 신뢰한다”고 강조했다.

다혜씨는 “회사를 그만두고 결혼해서 아이를 낳고 전업주부가 됐을 때 아버지께 푸념한 적이 있다. 누군가의 엄마, 아내의 타이틀로 존재할까 두렵다고 했다”며 “그 때 아버지께서 이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직업은 엄마라고, 가장 중요하고 큰 일을 하는 너를 보니 자랑스럽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 말을 가슴에 새기며 자부심을 느끼고 살고 있다”며 “전업맘(mom)도 워킹맘도 아이를 키우기 좋은 나라를 만들어 달라. 아이 키우기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어달라”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