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구속에 네티즌 반응 “형량 적다” “귤 먹자”

입력 : ㅣ 수정 : 2018-01-24 11: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진보인사 명단인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혐의로 23일 항소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박근혜 정부 시절에 특정 문화?예술계 인사를 지원 대상에서 배제한 이른바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기소된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뒤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근혜 정부 시절에 특정 문화?예술계 인사를 지원 대상에서 배제한 이른바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기소된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뒤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적지 않은 네티즌이 “형량이 너무 적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해 6개월 넘게 구속됐던 조 전 수석이 ‘구치소에서 귤만 먹으며 버텼다’는 보도를 기억하는 네티즌들은 그의 재구속을 비꼬는 소재로 귤을 언급하기도 했다.


아이디 ‘riva****’는 “판사님, 죄송한데 0 하나 빼먹으셨어요”라며 조 전 수석의 2심 형량이 적다고 지적했다. 아이디 ‘dnah****’도 “처벌 수위가 너무 약하다. 20배 정도 늘려야 적당하다”고 주장했다.

아이디 ‘okko****’는 “국정농단인데 더욱 모범이 되어야 할 자들의 행태에 너무 실망”이라면서 “이런 자들이 다시는 발 붙이지 못하게 중형으로 단죄해야 할 진대 (형량이) 너무 가볍지 않나 생각한다. 다행히 집행유예가 아닌 실형이 나와 고등법원의 의도에 그나마 감사한다”고 말했다.

‘귤’ 풍자도 적지 않았다. 지난해 월간중앙 4월호는 “조 전 수석이 구치소에서 밥을 먹지 않고 사실상 귤만 먹고 있어 체중이 크게 감소했다”고 보도했고 다른 언론들이 이를 받아 쓰면서 조 전 수석의 구치소 생활에서 귤은 빠질 수 없는 소재가 됐다.

조 전 수석은 지난해 1월 21일 구속된 후 187일 만인 지난해 7월 27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석방됐다가 이번에 2심 재판에서 180일 만에 다시 수감됐다.

이와 관련해 아이디 nebu****는 “귤 또 박스로 사놔야지?”라며 비꼬았고 아이디 ‘rlag****’도 “귤까먹으러 가즈아(가자)”라고 반응했다. 아이디 ‘tm’은 “요샌 귤이 맛 없던데 ㅠㅠ 그냥 계속 쭉 있지”라고 풍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