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 판매 부진으로 조기 단종…신제품 3종 예상”

입력 : ㅣ 수정 : 2018-01-22 15: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플의 아이폰 10주년 기념작인 ‘아이폰X’(아이폰 텐)이 판매 부진으로 조기 단종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아이폰X

▲ 아이폰X

22일 맥루머스 등 해외 IT 매체 등에 따르면 애플 소식에 정통한 KGI증권 궈밍치 애널리스트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아이폰X 조기단종설’을 주장했다.

궈밍치는 “아이폰X 출하량이 1분기에 1800만대, 2분기에 1300만대에 그칠 것”이라면서 “1분기 2000만~3000만대, 2분기 1500만~2000만대로 추정한 시장의 기대에 못 미치는 양”이라고 밝혔다.

그는 “올해 중반 아이폰X은 단종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궈밍치는 아이폰X의 부진 원인으로 예상에 못 미친 중국 시장 수요를 꼽았다.

중국 시장에서 인기를 끄는 애플리케이션들이 아이폰X의 ‘노치 디자인’에 최적화되지 않아 아이폰8 플러스 등 다른 모델에 비해 큰 디스플레이의 장점이 부각되지 못 했다는 것이다. 동시에 비싼 가격도 진입 장벽이 됐다는 분석이다.

궈밍치는 애플이 아이폰X을 조기 단종하고 하반기에 세 가지 신제품을 출시한 것으로 예상했다.

궈밍치가 예상한 신제품은 아이폰X과 비슷한 5.8인치 OLED 모델, 아이폰X 플러스 격인 6.5인치 OLED 모델, 중저가인 6.1인치 LCD 모델이다.

그는 “이 모델들은 모두 아이폰X에 사용된 풀스크린 노치 디자인과 트루뎁스 카메라를 적용한 제품이 될 것”이라면서 “6.5인치 OLED 모델과 6.1인치 LCD 모델이 애플의 중국 점유율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을 내놨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