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연구팀, 퀀텀닷 LED 금속나노구조로 향상 기술 개발

입력 : ㅣ 수정 : 2018-01-15 2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연구팀이 저렴한 비용으로 자연과 똑같은 색깔을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을 개발했다.


카이스트 물리학과 조용훈 교수팀은 금속나노 배열구조를 이용해 저렴한 비용으로 ‘퀀텀닷’ 발광다이오드(LED)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연구 성과는 나노재료 분야 국제학술지 ‘스몰’ 최신호 표지 논문으로 실렸다.

퀀텀닷 디스플레이는 기존 액정디스플레이(LCD)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는 달리 양자적 특성을 활용해 각각의 픽셀이 모든 종류의 색상을 표현할 수 있기 때문에 자연과 똑같은 색깔을 구현할 수 있다. 하지만 기존의 퀀텀닷 디스플레이는 모든 픽셀을 고가의 퀀텀닷으로 바꿔야 하기 때문에 제작 비용이 높아진다는 단점이 있다. 또 액체 상태인 퀀텀닷을 소재에 적용하기 위해 공기 중에 건조시키는 과정에서 발광효율이 낮아지기도 한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연구팀은 금속나노구조를 변화시켜 퀀텀닷의 사용은 최소화하면서 다양하고 밝은 색을 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1-16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