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는 코스닥…바이오 쏠림 ‘불안’

입력 : ㅣ 수정 : 2018-01-15 23: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책 훈풍 타고 4일 연속 오름세 “건강관리株 빼면 되레 0.6% 하락”
정책 훈풍을 탄 코스닥이 연일 상승 랠리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의 행보를 두고 업계의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실적 개선 기대감이 살아 있는 만큼 상승 추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여전하지만, 바이오 업종을 중심으로 한 쏠림현상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5일 873.05로 출발한 코스닥은 18.56포인트(2.13%) 상승한 891.61에 장을 마쳤다. 지난 10일 이후 4거래일 연속 오름세다. 하인환 SK증권 연구원은 “사이드카가 발동된 사례를 분석해 보면 증시 급등에 따른 사이드카의 경우 다음 거래일에도 오를 가능성이 71.4%”라면서도 “연이은 상승과 바이오 업종으로의 쏠림을 감안했을 때 일시적인 조정 가능성에 대해선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통계적으로도 코스닥 상승에 따른 사이드카 발동 이후 5거래일이 지난 시점(18일)에서는 상승세가 꺾일 확률이 높다는 게 하 연구원의 분석이다.


2002년 이후 코스닥 시장에서 사이드카 발동일 대비 수익률을 보면 1거래일과 5거래일 때는 각각 2.09%, 2.71%를 기록했지만 10거래일이 지난 시점에서는 ?1.85%로 나타났다.

메리츠종금증권 정다이 연구원도 코스닥 지수 속도 조절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정 연구원은 “코스닥이 지난주에 5.4% 올랐지만 셀트리온 그룹주를 제외하면 0.2% 올랐고, 건강관리 업종을 제외하면 아예 0.6% 하락했다”고 지적했다.

다만 정부의 지원 아래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되면서 코스닥의 추가적인 상승을 예상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곽현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스닥은 지금도 비싸지 않다”며 “단기 급등에 따른 열기 식히기가 있을 수 있지만 900선 이하에서는 조정 시 매수 대응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1-1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