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여성 유산율 비근로여성의 1.3배

입력 : ㅣ 수정 : 2018-01-16 00: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 직장 여성의 연간 유산율(23%)이 직장에 다니지 않는 여성(19.1%)보다 30%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제학술지 ‘플로스원’ 최신호에 따르면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구원 김은아 직업건강연구실장 연구팀이 2013년 한 해 동안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직장가입자와 피부양자(전업주부 등)로 등록된 여성의 임신(43만 343건)과 출산(34만 88건)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러한 결론이 나왔다고 밝혔다.
●전체 유산 위험도 26% 높아


인공유산이나 치료유산을 제외한 전체적 유산 위험도는 근로 여성이 비근로 여성보다 26% 높았다. 임신 20주 이전에 질 출혈이 생기는 ‘절박유산’의 경우 근로 여성의 위험도가 비근로 여성과 비교하면 38% 높았다. 조산 위험(10%)과 태아의 발육 부전 위험(19%) 역시 근로 여성이 비근로 여성보다 높았다.

산업별 유산위험이 큰 직군은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으로 해당 직군에 종사하는 여성은 비근로 여성에 비해 47%나 유산 위험도가 높았다. 건물 청소 및 유지관리, 조경관리 및 여행사 등이 포함된다. 이 직군의 경우 육체노동과 불규칙한 근무시간, 여러 화학물질 노출 등이 생식 과정에 나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그 외 제조업(35%)과 보건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33%), 도소매업과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29%) 등에 종사하는 여성도 비근로 여성보다 유산 위험이 비슷하거나 높았다.

●직종 크게 관계 없이 나쁜 영향

그러나 연구팀은 화학물질을 쓸 가능성이 적은 교육서비스업(12%)과 금융업(18%)에 종사하는 여성에 비해 유산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볼 때 여성이 단지 직장을 다니는 것 자체가 유산 위험이 높아지는 요인으로 볼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김 실장은 “이번 연구는 업종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일하는 것만으로도 임신과 출산에 나쁜 영향을 줄 가능성을 보여 준다”면서 “출산율이 낮아지는 상황에서 모성보호시간 등을 통한 근로시간 단축이 여성근로자의 임신 및 출산 관련 생식보건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다는 간접적인 근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1-1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