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고위관계자 “정부-靑, 가상화폐 대책 이견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14: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28일 범정부 대책 발표한 바 있어”당시 차관회의서 ‘거래소 폐쇄 특별법 검토·실명제 시행’ 등 발표
청와대는 14일 가상화폐와 관련한 정부 대책과 관련해 정부와 청와대 간 입장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가상화폐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자 “청와대 입장을 제가 말할 권한은 없다”고 전제한 뒤 “작년 12월 28일 범정부 합의안을 낸 바 있다. 그 방안에 정부와 청와대 간 이견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지난달 28일 범부처 차관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가상화폐 투기근절을 위한 특별대책을 추가로 내놓으면서 거래소 폐쇄를 위한 특별법 제정 검토 방침을 공식화했다. 또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 시행과 공정거래위원회의 거래소 직권조사 확대 방침도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