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항쟁의 개혁 다시 전진”…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14: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서…친형·이부영 전 의원 등 150여명 참석
“정치가 바로 가도록 시민운동이 끝까지 지킬 것을 박종철 열사에게 약속해야 한다.”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에서 열사의 영정에 꽃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에서 열사의 영정에 꽃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박종철 열사의 31주기 추모식이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에서 열렸다.

민주열사 박종철기념사업회가 주관한 이날 추모식에는 박 열사의 친형인 박종부 씨와 고문치사 사건 축소 조작을 폭로한 이부영 전 의원을 비롯한 사건 관련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씨, 김세균 서울대 명예교수, 박 열사의 모교인 서울대와 부산 혜광고 재학생 등도 추모식을 지켜봤다.

일부 참석자들은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인 ‘남영동 대공분실 시민의 품으로’라는 문구가 적힌 노란 조끼를 입고 정부의 빠른 조처를 촉구했다.

올해 추모식은 최근 개봉한 영화 ‘1987’을 계기로 고문치사 사건이 재조명되면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많은 취재진이 몰렸으며 일부 언론은 이 같은 추모식 분위기를 전하고자 드론까지 띄워 취재에 나섰다.
헌화하는 추모객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에서 추모객이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헌화하는 추모객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에서 추모객이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모식은 민중의례, 분향 제례, 약력 소개, 추모사, 유가족 인사말 순으로 진행됐다. 서울대 언어학과 후배가 추모시를 낭송하고 대학 동기 등이 추모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이 전 의원은 추모사에서 “1987년 6월 항쟁이 승리한 것처럼 보였으나 정치권이 협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