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 주택서 시작된 불 야산으로…사찰 스님 30여명 대피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22: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4일 오후 7시 53분께 강원 양양군 양양읍 화일리 인근에서 불이 나 산림 당국이 진화 중이다.
양양서 산불…주택 1채 태워 14일 오후 7시 53분께 강원 양양군 양양읍 화일리에서 산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불이 나자 인근에 있는 사찰 스님이 대피했으며, 진화대원 26명을 비롯해 소방대, 공무원이 진화작업에 나섰다. 2018.1.14 [속초소방서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양서 산불…주택 1채 태워
14일 오후 7시 53분께 강원 양양군 양양읍 화일리에서 산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불이 나자 인근에 있는 사찰 스님이 대피했으며, 진화대원 26명을 비롯해 소방대, 공무원이 진화작업에 나섰다. 2018.1.14 [속초소방서제공=연합뉴스].>

주택 1채를 태운 산불은 산 정상을 넘어 서풍을 타고 동쪽으로 확산했고 불이 나자 영혈사 스님 30여명이 안전지대로 대피했다. 사찰 관계자는 “물안골 인근에서 불이 사찰 주변까지 번졌다. 경내에 연기와 냄새가 진동해 스님과 신도들이 대피했다”라고 말했다.


산림 당국은 산불이 인근 사찰까지 번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진화대를 배치한 상태다. 양양군청 전 직원이 비상 소집돼 진화에 나섰다. 군부대와 소방, 산불진화대 등도 투입됐다.

양양군은 인근 마을주민 등에게도 대피를 유도하는 재난문자를 발송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밤사이 불길이 잡히지 않으면 일출과 동시에 10여 대의 진화헬기를 투입할 방침이다.

산림 당국은 “산 정상까지 번진 산불은 초속 4.4m 서남서 풍을 타고 반대편으로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 불은 주택에서 발생해 인근 산으로 번진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