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부자(父子)’ 조양호 회장-조원태 사장, 평창 성화 봉송 참여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18: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대한항공 제공)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대한항공 제공)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릴레이에 조양호(69) 한진그룹 회장과 조원태(43) 대한항공 사장 부자(父子)가 봉송주자로 나섰다.

조양호 회장 부자는 성화 릴레이가 서울에 입성한 첫날인 지난 13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구간의 봉송주자로 참여했다. 조원태 사장이 먼저 프레스센터에서 서울파이낸스센터 사이를 뛰었고, 조양호 회장이 이어받아 서울파이낸스센터에서 세종대로 사거리 구간을 달렸다. 두 구간을 지날 때는 대한항공 임직원 20명도 봉송지원 주자로 함께했다. 대한항공 측은 국내 성화봉송에서 유력 재계 부자가 주자로 나선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조양호 회장은 2009년 9월부터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으로 활동해 2011년 7월 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2014년 7월에는 조직위원장으로 취임해 2년 동안 업무를 이어가다 2016년 5월 퇴임했다. 현재도 한진그룹의 인력 48명은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에서 국제업무, 마케팅, 전산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조양호 회장은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때 고생을 했었는데 (직접 성화 봉송을 하니) 보람을 느낀다”며 “(국민) 열기를 보니까 유치한 보람이 있구나 싶어 유치위원장으로서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성화봉송하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대한항공 제공)

▲ 성화봉송하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대한항공 제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