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 8월 홍대시대 개막…올해 4600억원 투자·1300명 채용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16: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경그룹이 오는 8월 ‘홍대시대’를 연다. 올 4600억원대의 투자와 1300여명의 신규 채용 등으로 조직 체질을 개선하겠다는 구상도 세웠다.

애경그룹은 채형석 총괄부회장이 지난 12일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에서 열린 ‘애경그룹 신년 임원워크숍’에서 신사옥 입주 및 실적 목표 등 올해 계획을 발표했다고 14일 밝혔다.

공항철도 홍대입구역 역사에 건축 중인 그룹 통합 사옥(?조감도?)에는 그룹지주회사 AK홀딩스를 비롯해 애경산업, AK켐텍, AM플러스자산개발, AK아이에스, 마포애경타운 등 6개 사가 입주한다. 그간 애경은 1976년부터 구로 본사를 사용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신사옥의 규모는 연면적 기준 5만 3909㎡으로, 복합시설동(판매시설, 업무시설, 숙박시설, 근린생활시설)과 공공업무시설동 등으로 구성돼 있다. 그룹 계열회사에서 이용할 업무시설 외에 제주항공에서 운영하는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 홍대’ 호텔이 294실 규모로 들어선다.

애경은 올해 목표를 전년대비 20%대의 영업이익 증가로 잡았다. 이를 위해 4600억원대의 투자금을 쏟을 계획이다. 일자리 창출에 대한 국가적 관심에 발맞춰 제주항공 등을 중심으로 올해 1300여명도 뽑을 예정이다. 채 총괄부회장은 “새로운 홍대 시대를 열어 더 젊고 트렌디한 공간에서 퀀텀 점프(대도약)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