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송월, 김정은 애인 아냐...리설주가 방관할리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16: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 밝혀
15일 판문점 북한측 통일각에서 열리는 남북 실무회담에 현송월 북한 모란봉악단 단장이 북 측 대표단에 포함되면서 그의 역할에 이목이 쏠린다. 특히 현 단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옛 애인으로 알려져 있어, 그의 첫 방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북한 예술단 실무접촉 대표단에 포함된 현송월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예술단 파견을 위해 보내온 실무접촉 대표단 명단에 포함된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모란봉악단 단장으로 알려진 현 단장이 2015년 12월10일 중국 베이징 국가대극원 공연을 위해 베이징역에 도착하고 있다. 신화사=연합뉴스 자료 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예술단 실무접촉 대표단에 포함된 현송월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예술단 파견을 위해 보내온 실무접촉 대표단 명단에 포함된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모란봉악단 단장으로 알려진 현 단장이 2015년 12월10일 중국 베이징 국가대극원 공연을 위해 베이징역에 도착하고 있다.
신화사=연합뉴스 자료 사진

그러나 일각에서는 현 단장의 역할이 예술단 공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는 평가가 나온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14일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이 실무접촉 명단에 들어간 점을 볼 때 모란봉악단이 오는 것은 확실하고 다른 악단이 함께 오더라도 모란봉악단이 공연의 중심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현 단장이 이끄는 모란봉악단 공연이 이뤄질 것임을 확신했다.


정 실장은 그러나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는 언론의 책임 있는 보도 태도도 매우 중요하다”며 “많은 언론들에서는 현 단장을 ‘김정은의 옛 애인’으로 소개하거나 그 같은 ‘설’을 소개하고 있는데 이 같은 설은 과거 현송월 ‘숙청설’만큼이나 근거없는 것”이라며 “현송월은 빼어난 미인도 아니고 만약 현송월이 ‘김정은의 옛 애인’이었다면 김정은 부인 리설주가 현송월이 계속 중책을 맡으면서 남북 예술교류 전면에까지 나서도록 방관할리 만무하다”고 주장했다. ‘현송월 애인설’이 사실이 아니라는 의견이다.

정 실장은 이어 “관계당국에서도 여자 관계가 복잡했던 (김정은 부친) 김정일(전 노동당 총비서)과는 다르게 김정은이 적어도 여자 문제는 깨끗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현송월이 ‘김정은의 옛 애인’이라는 근거 없는 주장을 한국 언론에서 계속 소개하면 그것이 남북관계와 대화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민족화해를 위해 언론의 책임 있는 보도 태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미경 기자 chaplin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