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남북 ‘이벤트성’ 봅슬레이 4인승 합동 훈련 이색 제안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1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창동계올림픽을 눈앞에 두고 남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을 논의하고 있는 가운데 봅슬레이에서 합동훈련을 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하지만 북한은 동계올림픽 7개 종목 중 빙상, 스키, 아이스하키 등 세 종목만 국제연맹에 가맹돼 있어 당연히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에 등록된 선수도 없는 마당에 허황된 제안이란 지적도 나온다.

이탈리아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인 이보 페리아니 IBSF 회장은 대린 스틸 미국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최고경영자(CEO)와 함께 남북 선수 둘씩이 탑승하는 봅슬레이 남자 4인승 테스트 주행을 지도할 용의가 있다고 제안했다. 테스트 주행을 함께 한다는 것이어서 이벤트성 제안에 불과하다.

이 제안을 맨먼저 전한 AP통신은 아직 정해진 것이 없으며 오는 20일 IOC 주재로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남북 ‘평창 회의’에서 더 많은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보 페리아니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회장 겸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 이보 페리아니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회장 겸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스틸 회장은 “이 계획은 실행될 가능성이 있다”며 “난 남과 북의 어떤 협력이든 이를 지원하는 제안을 좋아한다. 스포츠는 그것을 위한 위대한 장”이라고 평가했다. 페리아니 회장이 스틸 CEO를 끌어들이려는 것은 북한과 미국의 최근 첨예했던 미사일 긴장을 누그러뜨릴 수 있겠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IOC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남북의 모든 협력을 ‘올림픽 정신의 위대한 진전’으로 여긴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북한에서 활동하는 봅슬레이 선수가 있긴 한건지도 모르는 판국에 북한의 대회 출전 규모도 정해지지 않아 두 사람이 시선 끌기 차원에서 제안한 것에 불과하다는 지적도 따른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