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 4개’…역대 최고령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건강 상태

입력 : ㅣ 수정 : 2018-01-13 13: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건강이상설이 불거졌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첫 건강검진 결과를 공개했다.
11월 아시아순방 설명 당시 물을 들이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EPA=연합뉴스]

▲ 11월 아시아순방 설명 당시 물을 들이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EPA=연합뉴스]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월터 리드 국립 군 병원에서 3시간에 걸쳐 건강검진을 받았으며 주치의로부터 “아주 좋다”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미국의 역대 대통령들 역시 매년 군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고 그 결과를 대중에 공개해왔다.


관례적인 대통령의 건강검진 결과에 관심이 쏠린 이유는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만 72세로 취임 첫 해 기준 역대 최고령 미국 대통령인데다 평소 햄버거와 콜라를 많이 섭취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선캠프에서 선대본부장을 지낸 코리 루언다우스키는 최근 출간한 책에서 ‘트럼프는 한 번에 햄버거를 4개씩 먹어치웠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인하는 연설 당시 일부 단어의 발음을 부정확하게 내뱉고, 구강건조증의 증세를 보였다는 외신 보도들이 있었다. 아시아 순방 결과 브리핑 도중에도 연신 물병을 들이켜 구강건조증 의심을 받게 했다. 백악관은 “대통령 목이 건조했을 뿐 건강이상설은 말도 안 된다”고 반박한 바 있다.

정신건강에 대한 의혹도 제기됐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직접 트위터에 “나는 매우 안정된 천재”라며 “인생 최대의 자산은 정신적 안정과 똑똑함”이라고 받아쳤다. 그러나 이에 대한 항목은 이번 건강검진에서 포함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키, 몸무게, 신체비만지수, 심박 수, 혈압, 산화 포화량 같은 기본 항목과 심장, 폐, 시력,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 혈당 등의 검사를 받았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