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국의 풍계리 갱도 굴착활동 포착

입력 : ㅣ 수정 : 2018-01-12 06: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풍계리 핵실험장 서쪽 갱도 굴착활동 가속”

북한이 향후 핵실험을 위해 풍계리 핵실험장의 서쪽 갱도에서 굴착활동에 속도를 더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북한 전문가들이 밝혔다.

북한의 핵시설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인 38노스가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 에어버스 디펜스 앤드 스페이스·38노스 공동 제공 연합뉴스

▲ 북한의 핵시설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인 38노스가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 에어버스 디펜스 앤드 스페이스·38노스 공동 제공 연합뉴스



미국 로스앨러모스 국립연구소(LANL)의 핵실험 전문가 프랭크 파비안 등은 11일(현지시간)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 기고문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상업용 인공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작년 12월 내내 서쪽 갱도 입구 주변에서 광차와 인력들이 목격됐고, 파낸 흙을 쌓아둔 흙더미가 현저하게 늘어났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28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보면 서쪽 갱도 입구에 약 9대의 광차가 있고,흙더미 위에는 새로운 길이 난 것이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핵실험장 남쪽 지원 단지 안에 100~120명 가량의 사람이 7개로 무리를 지어 있는 모습도 포착됐다고 덧붙였다. 파비안 등은 “이런 활동들은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향후 핵실험 가능성을 유지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진단했다.

이들은 앞서 지난해 12월 11일 기고에서도 서쪽 갱도 입구 주변에 차량과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보이고,파낸 흙을 쌓아놓는 야적장과 갱도 입구 사이를 광차들이 오가며,야적장에 새로운 흙더미가 쌓이고 있는 점 등을 지적하며 “서쪽 갱도 입구에서 터널 굴착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작년 9월 6차 핵실험을 포함해 북한이 지금까지 실시한 6차례의 핵실험 중 5번의 시험이 이뤄진 북쪽 갱도 쪽에는 이번 사진에서 아무런 활동이 포착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