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사망’ 이대병원 교수급 의료진 첫 소환

입력 : ㅣ 수정 : 2018-01-12 0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과수 주말쯤 사인감정서 전달
서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연쇄 사망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신생아 중환자실 담당 교수급 의료진을 처음으로 소환 조사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최종 부검 결과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수사도 막바지로 향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1일 이 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모 교수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박 교수는 신생아 중환자실에 근무하는 교수 3명 가운데 한 명이다. 박 교수는 주말을 제외하고 매일같이 회진을 돌며 신생아들의 상태를 확인하고 처치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 교수는 현재 조수진 교수가 맡고 있는 중환자실장 겸 주치의를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맡았다. 한편 국과수는 이번 주말쯤 사망한 신생아들의 사인 감정서를 경찰에 전달할 계획이다. 경찰은 최종 부검 결과에서 의료진의 과실이 입증되면 조 교수를 비롯한 의료진들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방침이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2018-01-1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