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만에 남북 체육회담… 공동입장 등 논의

입력 : 2018-01-11 22:36 ㅣ 수정 : 2018-01-11 23: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 스위스 로잔 IOC 본부 개최…유승민 선수위원 참석차 15일 출국
남북 체육 관계자들이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에 따른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모처럼 테이블에 마주 앉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 본부에서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대한올림픽위원회(한국)·민족올림픽위원회(북한), 남북한 고위급 정부 대표, 남북 IOC 위원 등 4자가 참석하는 회의를 연다고 11일 밝혔다. 남북과 IOC는 북한 선수단 규모와 명칭, 남북이 공동 입장 시 사용할 국기, 국가, 선수단복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로써 남북 체육회담이 11년 만에 성사됐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단일팀 구성을 위해 2007년 열린 개성 회의 이후 처음이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회의 개최와 관련해 “남북한의 제안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전 세계 많은 국가들로부터 환영받는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남북 체육계에서는 이기흥(대한올림픽위원장) 대한체육회장과 민족올림픽위원회(북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인 김일국 체육상이 참석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출신으로는 유일한 IOC 멤버인 유승민 IOC 선수 위원도 회의에 동석하기 위해 15일 출국한다.

남북이 공동 입장에 최종 합의하면 2007년 창춘(중국) 동계아시안게임 이래 11년 만에 통산 10번째로 개회식 공동 입장이 재현된다. 북한이 꾸릴 선수단 규모는 선수, 코치 등 20명 선으로 알려졌다.

김민수 선임기자 kimms@seoul.co.kr
2018-01-12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