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빙상경기연맹(ISU) “북한 피겨 평창 참가 IOC가 최종 결정”

입력 : 2018-01-11 07:57 ㅣ 수정 : 2018-01-11 17: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참가 의향 밝히면 차순위 일본에 넘어간 자력 출전권 복원

북한이 참가할 평창동계올림픽 종목 중 피겨스케이팅 페어가 확실시되는 가운데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은 “북한의 참가 여부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9월 독일 오베르스트도르프에서 개최된 국제빙상연맹(ISU) 챌린저 시리즈 ‘네벨혼 트로피’에서 북한의 피겨 페어 렴대옥-김주식 조가 스핀 연기를 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해 9월 독일 오베르스트도르프에서 개최된 국제빙상연맹(ISU) 챌린저 시리즈 ‘네벨혼 트로피’에서 북한의 피겨 페어 렴대옥-김주식 조가 스핀 연기를 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ISU는 11일 오전 성명을 내고 “북한 빙상 선수들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포함한 남북한 정부의 논의에 주목했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ISU는 이어 “북한 피겨 페어는 평창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해 필요한 기술적 요건을 이미 충족했다”면서 “다만 북한올림픽위원회가 마감 시한까지 참가 여부를 확인해주지 않아 출전권이 차순위인 일본에 넘어갔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렴대옥-김주식 조는 지난해 9월 ISU 네벨혼 트로피 대회에서 페어 종합 6위에 오르며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자력으로 확보했으나 ISU가 정한 시한인 지난해 10월 말까지 출전권 사용 여부를 통보하지 않았다.

ISU는 “북한올림픽위원회가 공식적으로 엔트리를 요청한다면, IOC가 엔트리 요청 승인 및 평창올림픽 페어 참가팀 확대와 관련된 최종 결정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