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비상’… 중ㆍ고생 개학전 예방접종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1-11 02: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소년 6명 중 1명만 접종주사
무료 지원서 제외…환자 급증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A형·B형 인플루엔자(독감) 바이러스가 동시 유행하고 독감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청소년의 독감예방접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질병관리본부는 2017년 12월 31일~2018년 1월 6일 사이 독감 환자 수가 외래환자 1000명당 71.8명까지 치솟았다고 10일 밝혔다. 독감 환자는 모든 연령에서 증가하고 있지만 특히 7~12세(1000명당 144.8명), 13~18세(1000명당 121.8명)의 발생 비율이 다른 연령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청소년 독감 환자가 많은 원인으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낮은 예방접종률이 꼽힌다. 청소년은 전염병 취약 연령대에 속해 있지 않기 때문에 국가가 무료로 지원하는 예방접종 대상자(생후 6~59개월, 65세 이상)에서 제외돼 있다. 지난달 30일 기준 6~59개월 유·아동의 76.9%와 65세 이상 노인의 82.9%가 접종을 완료해 인플루엔자 발생률도 만 1세 미만은 1000명당 25.7명, 만 65세 이상은 1000명당 21.7명이었다.

반면 청소년의 예방접종률은 매우 낮은 수준이다. ‘2016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만 1세부터 18세까지 소아청소년 독감 예방접종률(2016년 기준)은 45.7%로 2015년 49.3%에 비해 3.6% 포인트 감소했다. 이 중 가장 접종률이 낮은 나이대는 15~18세로 17.1%만 예방접종을 받았다. 6명 중 1명꼴이다.

독감 예방을 위해 개학을 앞둔 청소년은 이달 중으로 예방 접종을 맞는 것이 좋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번 독감은 늦봄까지 지속될 예정인데 항체 형성기간이 짧게는 2주에서 길게는 4주가 걸리기 때문이다. 정희진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청소년은 여러 사람들과 접촉할 기회가 많은 연령대”라면서 “청소년의 경우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이어 “예방접종과 더불어 손 씻기 등 다른 사람과 접촉한 뒤 개인 위생에 철저히 신경 쓰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1-1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