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북남관계 주인들끼리 풀어나가야”

입력 : ㅣ 수정 : 2018-01-11 02: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민족끼리’ 문제 해결 강조
북한 노동신문은 남북 고위급회담 다음날인 10일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미국 등 외세를 배격하고 민족자주의 원칙에 따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민족자주의 기치를 높이 들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민족자주의 입장을 견지하는 것은 북남관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중요한 방도”라며 “사대와 외세 의존은 민족을 비굴하게 만드는 사상적 독소이며 망국의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외세에 의존하여서는 절대로 북남관계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면서 “제 집안문제는 응당 주인들끼리 풀어나가야 할 문제”라고 ‘우리민족끼리’ 정신을 강조했다.

논평은 “북남관계 문제를 외부에 들고 다니며 청탁하여야 불순한 목적을 추구하는 외세에게 간섭의 구실을 주고 문제 해결에 복잡성만 조성하게 된다”면서 “북과 남은 마주 앉아 우리민족끼리 북남관계 개선 문제를 진지하게 논의하고 그 출로를 과감하게 열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남북 양측은 9일 고위급회담 공동보도문에서 “남과 북은 남북선언들을 존중하며 남북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우리 민족이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그러나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북측 공동보도문은 ‘우리 민족이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라는 문구 대신 ‘우리민족끼리의 원칙에서’라고 표현해 우리 측 공동보도문과 달랐다. ‘우리민족끼리’는 북한이 비핵화 문제를 비롯해 한반도 관련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한국의 국제 협력을 민족 공조와 대비해 외세 공조로 규정하면서 우리 정부를 비난하기 위한 목적으로 주로 활용해왔다.

노동신문은 또 ‘미국은 전략적 선택을 바로 하여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객쩍은 허세와 무분별한 망동으로 자멸만을 재촉하지 말고 명실상부한 핵 강국인 우리와 공존할 방도를 찾기 위해 고심하는 것이 미국의 현명한 처사로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있는 미 군사기지들은 물론 미국 본토 전역이 우리의 핵 타격 사정권 안에 들어 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엄연한 사실”이라며 “미국이 이를 무시하고 모험적인 불장난을 하려 한다면 돌이킬 수 없는 재난을 당할 수 있다”고 위협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1-11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