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이산가족 상봉 구체적 도출 못해 아쉽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10 0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북측에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 “결과를 도출하지 못한 것이 아쉽고 이산가족에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남북 고위급 회담이 열리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평화의 집으로 출발하기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북 고위급 회담이 열리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평화의 집으로 출발하기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조 장관은 이날 회담이 끝난 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통일부 남북회담본부를 찾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쉬운 점에 대한 질문에 “역시 이산가족 (상봉)”이라고 답했다.


조 장관은 “더 구체적인 합의를 도출해내지 못한 것이 아쉽고 이산가족분들에게 죄송스럽다”면서 “(공동보도문) 2항에 보면 다양한 분야의 남북 간 접촉, 왕래, 이런 부분에 이산가족(상봉)도 포함되는 것으로 보고 해결을 위해 노력한다는 의견교환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 상황이 풀려나가고 개선되면서 이산가족을 포함해서 여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지금 상당히 어려운 상황에서 모처럼 회담이 이뤄진 것이고 국민의 기대가 큰 시기에 열린 회담”이라며 “지금부터가 참 중요하다. 첫걸음을 뗐지만, 다시 남북관계 개선이 뒤로 돌아가지 않고 앞으로 한 걸음씩 진전될 수 있도록 잘 준비해서 노력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