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취리히 애플 매장서 아이폰 배터리 폭발

입력 : ㅣ 수정 : 2018-01-09 23: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위스 취리히의 한 애플스토어에서 아이폰 배터리가 과열로 폭발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로이터 연합뉴스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로이터 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취리히 중앙역 인근의 한 애플스토어에서 배터리가 과열되며 폭발하는 사고가 일어나 50여 명이 대피하고 경찰이 출동했다.


취리히 경찰은 휴대전화를 수리하는 직원이 배터리를 제거할 때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며 이 직원은 손에 작은 상처를 입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폭발과 함께 발생한 짙은 연기 때문에 50여 명의 손님과 점원들이 잠시 매장에서 대피했다. 직원들은 폭발한 배터리에 모래를 뿌리는 등 침착하게 대처했다”고 말했다.

폭발 사고로 7명이 현장에서 가벼운 치료를 받았지만, 병원에 가야 할 정도의 부상은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감식반이 정확한 폭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애플 측은 이날 사고 이후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