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이번 회담, 남북관계 복원·발전에 중대한 의의”

입력 : ㅣ 수정 : 2018-01-09 22: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을 마친 뒤 “남과 북은 이번 회담이 남북관계를 복원·발전시켜나가는 데 있어 중대한 의의를 가지며, 앞으로 상호존중 정신을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진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평화의 집에서 환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평화의 집에서 환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고위급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 장관은 이날 남측 취재진과 만나 “회담은 시종일관 진지하고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될 수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회담을 통해 북측에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참가를 확정하면서 한반도 긴장완화의 계기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북측이 한미 연합군사훈련 연기를 언급했느냐는 질문에는 “연기 관련해 북측도 평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면서 “한미 군사훈련 중지라든지 여러 문제에 대해 기존 입장을 회담 중에 저희에게 설명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핵문제에 대한 “우리 국민들과 국제사회의 우려도 직접 (북측에)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