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다가구주택서 LP가스 폭발… 9명 부상

입력 : ㅣ 수정 : 2018-01-09 20: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일 오후 6시 50분쯤 강원도 강릉시 포남동의 4층 규모 다가구 주택에서 LP가스 폭발로 추정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A(55) 씨 등 입주자 9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는 1층이 필로티 구조인 건물 2층에서 폭발이 났다. 폭발 순간 사고 건물 벽면이 뜯기고, 1층 주차장 천장이 일부 무너졌으며,옆 건물 창호 문과 조명등이 떨어졌다. 건물 반경 50m 이내 일부 승용차와 주택 대부분 유리가 파손되는 등 전쟁터를 방불케 했으나 화재는 없었다.


폭발이 나자 인근 주민들이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알고 놀라 대피했으며,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근 건물 주민 10여 명을 긴급 대피시키기도 했다. 주민 이 모(49) 씨는 “‘펑’ 소리와 동시에 건물이 크게 흔들려 폭탄이 터진 줄 알았다”며 “지진보다 심해 주변 1㎞ 떨어진 곳에서도 소리와 충격을 느낄 정도였다”고 전했다.

사고 직후 가스안전공사 등 관계기관이 나서 긴급 점검을 벌이고 있으며, 붕괴나 화재 등의 위험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음식을 하려고 가스레인지 불을 켜자마자 폭발이 일어났다는 A 씨 말을 토대로 누출된 LP가스가 폭발한 것이 아닌가 보고 사고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