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9’ 다음달 스페인 MWC에서 공개

입력 : ㅣ 수정 : 2018-01-09 16: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전자의 간판 스마트폰 갤럭시S9이 다음달 공개된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공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파크 에비뉴 아모리에서 열린 갤럭시노트8 공개 행사에서 제품을 손에 든 채 소개하고 있다. 2018.08.23 삼성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공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파크 에비뉴 아모리에서 열린 갤럭시노트8 공개 행사에서 제품을 손에 든 채 소개하고 있다. 2018.08.23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IT·모바일(IM) 부문장인 고동진 대표이사 사장은 8일(현지시간)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를 다음달 스페인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8’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고 사장은 이날 라스베이거스 시내 한 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갤럭시S9 공개 일정에 대한 질문에 “S9은 MWC에서 발표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판매 시점에 대해서는 “MWC 때 언제 판매할 것인지 얘기할테니 기다려달라”며 “그러나 매년 (공개와 판매까지) 기간을 감안하면 대충 시점이 나올 것이다. 그리 늦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애플 아이폰X의 대항마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갤럭시S9의 언팩 시점에 대해서는 업계 안팎에서 다음달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와 3월 자체 행사 등의 관측이 나왔으나 공식 발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또 갤럭시 시리즈 등에 탑재된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의 전망에 대해서는 “AI 관련 기술을 가진 회사 가운데 디바이스를 보유하고 있는 회사는 (삼성전자 외에) 없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좀 늦게 시작했지만 경쟁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 사장은 빅스비를 기반으로 한 음성인식 스피커 출시와 관련한 계획에 대해 “올해 AI 스피커를 내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밖에 폴더블 스마트폰과 관련, “준비를 열심히 하고 있다”면서 “그냥 눈길 한번 끌고 시장에서 지속되지 않는 제품이 아니라 시장에 나갈 때 고객들로부터 ’삼성이 진짜 제대로 만들었다‘는 말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출시 시기에 대해서는 “가능하면 빨리 말하고 싶지만 제대로 된 물건을 내놓겠다는 생각이 있어 아직 이 자리에서 말하기는 이르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