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 대표단, 점심은 북으로 넘어가 식사

입력 : ㅣ 수정 : 2018-01-09 14: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회담에 참여하고 있는 북측 대표단은 9일 오후 1시쯤 판문점 북측지역으로 넘어가 점심을 먹었다.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평화의 집에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전체회의 시작에 앞서 동시 입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평화의 집에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전체회의 시작에 앞서 동시 입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북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회담을 마친 뒤 식사를 위해 회담장인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나와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북측지역 통일각으로 갔다.


리선권 위원장은 이동 중 ‘오후 회담을 어떻게 예상하느냐’는 남측 취재진 질문에 “오후에 잘 될 것”이라고 답했다.

남북 대표단은 오후 회담 일정을 연락관을 통해 조율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오전 논의 내용을 토대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관련 구체적인 사안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