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온 겨레에 선물 드리자”…남한 “시작이 반…끈기 갖자”

입력 : ㅣ 수정 : 2018-01-09 12: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측 “회담 확 드러내놓고 하자” 제안도

남북 고위급회담이 열린 9일 양측 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서로 덕담을 주고 받으며 회담에 돌입했다.
조명균(오른쪽) 통일부 장관이 9일 오전 남북 고위급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전체회의 시작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8.1.9  사진공동취재단

▲ 조명균(오른쪽) 통일부 장관이 9일 오전 남북 고위급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전체회의 시작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8.1.9
사진공동취재단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회담 전체회의에 앞서 리선권 위원장과 악수를 한 뒤 “날씨가 추운데다 눈이 내려서 평양에서 내려오시는데 불편하지 않으셨습니까”라고 인사를 건넸다.

이에 리선권 위원장은 “이번 겨울에 폭설도 많이 내리고 강추위가 계속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온 강산이 꽁꽁 얼어 붙었습니다. 어찌 보면 자연의 날씨보다 북남 관계가 더 동결 상태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다만 자연이 춥든 북남 대화와 관계 개선을 바라는 민심의 열망은 두껍게 얼어붙은 얼음장 밑으로 더 거세게 흐르는 물처럼 얼지도 쉬지도 않았습니다. 그 강렬함에 의해서 북남 고위급 회담이라는 귀중한 자리가 마련됐다고 생각합니다”라고 회담에 임하는 소감을 말했다.

이어 “제가 좋아하는 조카를 설에 만났는데 올해 벌써 대학에 간다고 합니다. 그 조카가 2000년 6월 출생입니다. (2000년 남북정상회담을 한 지) 벌써 18년이 됐구나, 강산이 변한다는 10년이 벌써 두 번씩이나 지났으니까 이 얼마나 많은 세월이 흘렀나 싶습니다”라며 “6·15 시대에 모든 것이 다 귀중하고, 그만큼 그리운 것이었고, 생각해 보면 참으로 아쉬운 시간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예로부터 민심과 대세가 합쳐지면 천심이라고 했습니다. 이 천심에 받들려서 북남 고위급 회담이 마련됐습니다. 우리 북남 당국이 진지한 입장과 성실한 자세로 이번 고위급 회담을 주시하며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온 겨레에게 새해 첫 선물로 그 값비싼 결과물을 드리는 게 어떠한가 하는 생각을 가지고 이 자리에 나왔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북 고위급 이동경로. 연합뉴스

▲ 북 고위급 이동경로. 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우리 남측도 지난해 민심이 얼만큼 강한 힘을 갖고 있는지 직접 체험을 했습니다. 우리 민심은 남북 관계가 화해와 평화로 나가야 한다는 강한 열망을 갖고 있습니다. 민심이 천심이고, 그런 민심에 부응하는 방향으로 회담을 진지하고 성실하게 잘 임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오늘 논의하는 중요한 의제 중 하나인 동계 올림픽은 하계 올림픽보다 날씨가 대단히 중요합니다”라면서 “말씀하신 것처럼 이번 겨울이 춥고 눈도 많이 내려서 겨울 올림픽 치르는 데 좋은 조건이 되었습니다. 특별히 북측에서 귀한 손님들이 오시기 때문에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평화의 축제로 잘 치러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됩니다”라고 말했다.

또 “‘시작이 반이다’라는 속담이 있는데 오랜 남북 관계 단절 속에서 정말 첫걸음이, 시작이 반이다 라는 마음으로 의지와 끈기를 갖고 회담을 끌어갔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첫술에 배부르랴’라는 속담도 있으니 서두르지 않고, 끈기를 갖고 하나하나 풀어가면 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김정은 신년사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까지 알자. 연합뉴스

▲ 김정은 신년사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까지 알자. 연합뉴스

한편 북측 리선권 위원장은 회담 전면 공개를 제안하기도 했다. 리선권 위원장은 “회담을 지켜보는 내외의 이목이 강렬하고 기대도 큰 만큼 우리측에서는 공개를 해서 실황이 온 민족에게 전달되면 어떻겠나 싶습니다”라면서 “기자 선생들도 관심이 많아서 오신 거 같은데 확 드러내놓고 하는 게 어떻습니까”라고 제안했다.

이에 조명균 장관은 “말씀이 일리가 있어 공감합니다”라면서도 “모처럼 만나 할 얘기가 많은 만큼 관례대로 회담을 비공개로 진행하고 필요하면 중간에 기자들과 함께 공개회의를 하는 것이 순조로울 것 같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리선권 위원장은 “우리 회담을 투명성 있게 북한이 얼마나 진지하게 노력하는가를 보여주면 좋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조명균 장관에 동의하고 회담을 시작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