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들에 주사제 한병 나눠 투약한 듯”

입력 : ㅣ 수정 : 2018-01-07 23: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 이대병원 관리 허점 포착…상급병원에 공문 보내 실태조사
서울 이대목동병원의 신생아 연쇄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가 병원의 주사제 관리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포착하고 다른 상급 종합병원을 상대로 비교, 확인에 나섰다.
이대목동병원서 신생아 4명 숨져 이대목동병원에서 신생아 4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병원 관계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2017.12.17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대목동병원서 신생아 4명 숨져
이대목동병원에서 신생아 4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병원 관계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2017.12.17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7일 상급 종합병원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은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서울권 상급 종합병원 13곳에 중환자실의 주사제 관리를 어떻게 하는지 등 10여개의 질문을 담은 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공문에는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지질 영양 주사제(스모프리피드)를 어떻게 처방하고 투약하느냐 ▲주사제의 처방·조제·투약·관리·감독 등은 누가 하느냐 ▲한 병의 주사제를 여러 신생아에게 나눠 투여하느냐는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사망한 신생아의 혈액에서 나온 항생제 내성균 ‘시트로박터 프룬디’가 이들에게 투여된 지질 영양 주사제에서 발견됐다는 점을 확인하고 투약 과정에서의 오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에 경찰은 500㏄의 주사제를 5명의 신생아에게 나눠 투약한 것이 ‘연쇄 사망’의 원인일 수 있다고 보고 이를 입증하기 위해 상급종합병원에 공문을 보내 실태를 문의한 것으로 보인다.

대한감염학회와 질본이 공동으로 만든 표준 지침에는 ‘주사제가 담긴 용기(바이알)는 가능한 한 1인당 1개씩 써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질본 관계자는 “백신을 여러 명에게 나눠 투약해도 되는 경우와 안 되는 경우에 대한 관련 지침이 있지만 지질 영양 주사제에 대해서는 명확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번 주 최종 부검 결과에서 의료진의 과실이 입증되면 주치의 등 핵심 의료진을 피의자로 입건해 수사할 방침이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2018-01-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