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초미세먼지, OECD국가 중 최악

입력 : ㅣ 수정 : 2018-01-07 2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삶의 질 보고서…평균치의 2배 “가계부채·물 부족도 미래 위협”
우리나라의 대기오염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최악 수준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야외에서 초미세먼지(PM 2.5) 평균 노출도는 27.9㎍/㎥(2013년 기준)로 41개국 중 가장 나빴다. 7일 OECD의 ‘2017 삶의 질(How’s life)’ 보고서에서 최신 집계 기준으로 OECD 회원국 및 비회원국 41개국의 미래 생활의 질을 위한 자원 및 위험 요소 30개를 비교한 결과 대기 질과 수자원, 가계부채 등이 ‘OECD 국가 중 하위권’을 뜻하는 3등급을 받았다.
미세먼지와 부족한 수자원, 높은 가계부채, 낮은 정부 신뢰도 등이 한국의 ‘미래 생활의 질’을 위협하는 요소로 꼽혔다. 초미세먼지의 경우 OECD 평균 13.9㎍/㎥의 두 배 수준이다. 동유럽 제조업 국가인 폴란드 미세먼지 노출도가 22.1㎍/㎥, 남아프리카공화국은 21.6㎍/㎥로 한국의 뒤를 이었다.


재생가능한 수자원도 부족했다. 한국의 재생가능한 수자원 규모는 1인당 1500㎥로, OECD 회원국 가운데 두 번째로 작았다. 한국보다 재생가능 수자원 규모가 작은 OECD 국가는 중동 국가인 이스라엘(1인당 300㎥)뿐이었다.

한국경제 뇌관으로 지목되는 가계부채도 미래 삶의 질을 위협하는 요소로 꼽혔다. 한국의 가구당 순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 비율은 170%로, 회원국 및 비회원국 33개국 가운데 10번째로 높았다.

가계부채는 해를 거듭할수록 상승세가 가팔라졌다. 한국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08년 143%에서 2015년 170%로 27% 포인트 상승했다. OECD 회원국 29개국과 비회원국 1개국 등 30개국 가운데 세 번째로 상승 속도가 빨랐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01-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