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를 보다] “굿바이 지구·달” 이별사진 보낸 소행성 탐사선

입력 : ㅣ 수정 : 2018-01-06 00: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나사 무인탐사선 오시리스렉스 사진 촬영
지구와 달의 모습이 멀리서 한 장면에 담긴 특별한 사진이 공개됐다.
왼쪽의 푸른 천체가 지구, 오른쪽 상단 흰 점이 달이다. 사진 아래 탐사선은 베누를 관측하는 오시리스렉스 상상도다.  NASA/OSIRIS-REx team and the University of Arizona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왼쪽의 푸른 천체가 지구, 오른쪽 상단 흰 점이 달이다. 사진 아래 탐사선은 베누를 관측하는 오시리스렉스 상상도다.
NASA/OSIRIS-REx team and the University of Arizona

지난 2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은 무인탐사선 오시리스렉스가 지구를 떠나며 촬영한 이별 사진을 공개했다.

지구와 달이 형제처럼 사이좋게 촬영된 이 사진은 지난해 10월 2일 오시리스렉스가 촬영한 데이터를 합쳐 만든 것이다. 촬영 당시 지구와 탐사선의 거리는 500만㎞로 지구와 달의 거리보다 13배 정도 멀다.

오시리스렉스는 소행성 탐사선으로 2016년 9월 발사됐다. 흥미로운 점은 단순히 소행성의 궤도를 돌며 연구하는 데 그치지 않고 표면까지 하강해 로봇팔로 샘플을 채취한 뒤 지구로 가져온다는 사실이다. 목적지는 지구 근접 소행성 ‘베누’(1999 RQ36)다.

베누는 지름이 500m 정도인 작은 소행성이지만 태양계 생성 때의 원형 물질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태양계의 형성과 진화, 나아가 생명의 기원인 유기물의 출처에 대한 정보를 갖고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시리스렉스는 오는 12월 베누에 도착할 예정으로 1년여의 일정으로 궤도를 돌며 관측한다. 2020년에는 표면의 샘플을 60g 이상 채취하며 이듬해에는 다시 지구로 귀환한다. 지구 도착은 2023년 9월로 샘플을 담은 캡슐은 낙하산을 이용해 미국 유타주에 떨어진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2018-01-0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